'황경신'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11.18 :: 어디일까 (4)
  2. 2007.10.03 :: 나는 끝없이 되묻는다 (2)
  3. 2007.10.01 :: 거짓말이야
daydream 2007.11.18 18:54



아주 오래 그대를 기다렸고
이제 더 오래 그대를 기다리게 될거야.

기다리던 사람이 그대란걸 몰랐을 때
난 불행하지 않았고
기다리던 사람이 그대란걸 알았을 때
난 행복하지 않았어

그러니 이제 어떻게 되어도 상관 없겠지
이대로 언제까지나 여기 머물러도
혹은 아주 먼곳으로 영영 떠나가도

하지만 그곳은 어디일까
그대의 영혼이 이르지 못할 그곳은




_  황경신





그대를 미워하는 일도
그대를 미워하지 않는 일도
나에게는 모두 고통입니다.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야 한다는 근사한 이유  (2) 2007.11.29
새벽거리를 응시한다  (8) 2007.11.18
어디일까  (4) 2007.11.18
선천성 그리움  (6) 2007.11.17
넌 아무것도 아냐  (6) 2007.11.02
윤제림 - 강가에서  (0) 2007.11.02
posted by clozer
TAG 황경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이세상은 고통덩어리;;;ㅆ

    2007.11.19 18:1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xchange.tistory.com BlogIcon Rαtμkiεℓ

    얽혀있기 때문에..

    2007.11.20 13:13 신고

daydream 2007.10.03 03:07



 

삶의 이력은 너무도 보잘 것 없어

그대에게 건네줄 가난한 낙서 한 조각 가지지 못했다

내 마음 얇고 딱딱한 종이와 같아

그대의 근심 한 점 고이지 못했다


그러나 이제 나는 날개를 펴고

추운 겨울을 가로질러 남쪽으로 간다  
 


그리고 나는 끝없이 되묻는다

이렇게 하찮은 존재로 태어났어도 그대를 사랑할 수 있나


파란 성에처럼 맑고 단단한

하늘인 그대를





 

 _  황경신  <이상한 흑백논리>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진 유리 조각같은 추억  (0) 2007.10.03
둘일때의 고독  (0) 2007.10.03
나는 끝없이 되묻는다  (2) 2007.10.03
그럴순 없어  (0) 2007.10.03
다만 내 사춘기가 1년 반 늦었어  (0) 2007.10.03
괜찮아  (0) 2007.10.03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김설아

    이 글이.. 시인가요? 황경신 님의?
    6년 전에 이 시를 읽은 후로 출처를 찾고자 부단히도 노력했지만 못찾았었습니다. 오늘 문득 생각이 나 찾아보니 이 홈페이지가 나오는군요. 놀랍습니다.

    2007.12.02 03:3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저도 예전에 어디선가에서 보고 담아놓았던 글을 올린 건데...
      황경신 님은 페이퍼라는 잡지 작가 중 한분이세요.
      책도 여러권 내셨고...
      페이퍼에서 보면 김원 님 사진과 황경신 님의 짧은 글이 항상 같이 실리거든요.
      이 글도 아마 그런 식으로 쓰여진 글이 아닐까 싶은데
      저도 정확한 것은 잘모르겠네요.

      여튼 반갑습니다. ^^

      2007.12.02 21:28 신고

daydream 2007.10.01 06:20





모두 거짓말, 이었어

그리워 잠들지 못했다는 이야기도

눈물에 젖어 새벽마다 깨어났다는 이야기도

이제 다른 사람 사랑할 수 없다는 이야기도

이 세상 끝까지 따라 가겠다는 이야기도

변치 않겠다는 약속까지


전부 다 거짓말이었어



가을, 때문이야

내 이성은 마비되었고

무언가에 중독되지 않고는 견딜수가 없었어

난 그저 사랑에 빠진 여자가

되고싶었던 것 뿐이야


그러니 이제

나를 잊어줘

나 역시 우리에게 일어났던

그 모든 일들을

까맣게 잊어버릴 테니까..







 황경신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언젠가  (0) 2007.10.03
네 잘못이 아니야  (0) 2007.10.03
교차로에서 잠깐 멈추다  (0) 2007.10.01
기억을 태우다  (0) 2007.10.01
거짓말이야  (0) 2007.10.01
GO  (2) 2007.09.30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