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dream'에 해당되는 글 57건

  1. 2008.01.14 ::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2. 2008.01.14 :: 데이지 화분에 얼굴을 묻고
  3. 2008.01.14 :: SAM (3)
  4. 2008.01.14 :: 그냥 기억에 지나지 않아 (12)
  5. 2008.01.14 :: 순간 - 문정희
  6. 2008.01.11 :: 하루 (14)
  7. 2007.12.28 :: 에브리 파인애플 데이 (9)
  8. 2007.12.28 :: 삶이 꽃다발처럼 환한 시작이야 (12)
  9. 2007.12.17 :: 조각난 마음 (8)
  10. 2007.12.13 :: 텅빈 마음 (6)
daydream 2008.01.14 22:59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살았을 때의 어떤 말보다

아름다웠던 한마디

어쩔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그 말이 잎을 노랗게 물들였다.



지나가는 소나기가 잎을 스쳤을 뿐인데

때로는 여름에도 낙엽이 진다.

온통 물든 것들은 어디로 가나.

사라짐으로 하여

남겨진 말들은 아름다울 수 있었다.



말이 아니어도, 잦아지는 숨소리,

일그러진 표정과 차마 감지 못한 두 눈까지도

더 이상 아프지 않은 그 순간

삶을 꿰매는 마지막 한땀처럼

낙엽이 진다.

낙엽이 내 젖은 신발창에 따라와

문턱을 넘는다, 아직은 여름인데-






- 나희덕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네트  (0) 2008.01.14
습관성 사랑  (0) 2008.01.14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0) 2008.01.14
데이지 화분에 얼굴을 묻고  (0) 2008.01.14
SAM  (3) 2008.01.14
그냥 기억에 지나지 않아  (12) 2008.01.14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ydream 2008.01.14 22:51





데이지 화분에 얼굴을 묻고

                                                                                 - 이상희    




세상을 빠져나가려는 중이야

쉬잇 내 말을 들어봐

난 다시 돌아오지 않을거야

다.시.는.돌.아.오.지.않.는.다

다시 돌아와도 찾을 수 없도록

도와줘 데이지, 내 얼굴을 먹어줘

내 의자와 찻잔을,

이름과 구두를 삼키고

동그란 꽃봉오리를 단단히 오므려버려

숱한 풀꽃더미 사이로 숨어버려

새 주소에도 검은 새 떼가 그림자를 떨어뜨렸어

포크레인이 앞산을 퍼먹으며

뿌리없는 나를 향해 다가오고

창문을 열면 녹슨 모래 언덕이 무너질 듯

데이지, 그런데 난 돌아오고 싶을거야

야수와 포옹할 미녀를 기다리며

끝없이 기나긴 불안의 끄나풀이 되고 말거야

도와줘 데이지,

돌아올 수 없도록

내 생의 사진들을 먹어줘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습관성 사랑  (0) 2008.01.14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0) 2008.01.14
데이지 화분에 얼굴을 묻고  (0) 2008.01.14
SAM  (3) 2008.01.14
그냥 기억에 지나지 않아  (12) 2008.01.14
순간 - 문정희  (0) 2008.01.14
posted by clozer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ydream 2008.01.14 21:35

SAM









SAM

루시드 폴


난 화장실에 앉아 있어요
지금 당신은
뭘 하고 계실까
부서져버린
내 마음의 주인은
이미 산산조각 나버렸어요
그래요
난 어쩔 줄 모르고
또 하루를
살았겠지만
이미 올라와야 할
내 마음의 악기는
아무 소리도 나지 않는데요

나를 미워하세요?
나를 싫어하세요?
나를 미워하세요?
나를 싫어하세요?


... 나를 좋아하세요.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말이 잎을 물들였다  (0) 2008.01.14
데이지 화분에 얼굴을 묻고  (0) 2008.01.14
SAM  (3) 2008.01.14
그냥 기억에 지나지 않아  (12) 2008.01.14
순간 - 문정희  (0) 2008.01.14
하루  (14) 2008.01.11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blog.naver.com/pudingdj BlogIcon 도마뱀

    :-) 너무 좋아요

    폴형님 후훙

    2008.01.15 00:49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mimic.tistory.com BlogIcon 미미씨

    루시드폴 좋아요. 듣고 있음 뭔가 평화롭다고나 할까~~후후~~

    2008.01.17 16:41

daydream 2008.01.14 21:20




- 만약에 내가 죽으면 내 일기장은 태워 버려줘.
  석유를 듬뿍 뿌려 완전히 태워서는, 땅에 묻어줘.
  한 자라도 보면 용서 안 할거야.

- 하지만 난 당신과 쭈욱 자고 있잖아.
  몸 구석에서 구석까지 대개의 사실은 알고 있어.
  새삼스럽게 왜 부끄러워하지?
   
-  세포는 한달 마다 교체가 돼.

   이러고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그러니 당신이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의 대부분은
   나에 대한 그냥 기억에 지나지 않아.



_  무라카미 하루키의 '양을 둘러싼 모험' 중에서






언제나,
누군가를 '안다'고 생각하는 것은
그저 자만심일뿐...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이지 화분에 얼굴을 묻고  (0) 2008.01.14
SAM  (3) 2008.01.14
그냥 기억에 지나지 않아  (12) 2008.01.14
순간 - 문정희  (0) 2008.01.14
하루  (14) 2008.01.11
에브리 파인애플 데이  (9) 2007.12.28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mrw.tistory.com BlogIcon tmrw

    저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 점점 편해지기는 하지만,
    나도 날 모르는데, 누가 날 알까..싶기도 해요 : )

    2008.01.14 23:4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아무리 가까운 사람이라도
      안다,는 착각이 편안함과 뒤섞여
      때로는 실수와 상처를 낳더라구요..

      2008.01.16 15:1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angoon.tistory.com BlogIcon angoon

    공감.
    자만심이었어요. 확실히.

    2008.01.15 09:0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www.fantasticlara.net BlogIcon 섬연라라

    완전히 다 알고싶다는 희망이 전 좋아요. ㅎㅎ

    2008.01.16 18:16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tationarytraveller.tistory.com BlogIcon

    다 알아버리면. 재미없잖아요

    2008.01.16 21:2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다행인지 불행인지 몰라도,
      저는, 평생을 같이 살아도
      다 아는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해요.

      2008.01.17 11:29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hermes.wo.tc BlogIcon Яа†цĸ¡εℓ ωαℓκεr 卍

    그래서 사람에 관해서 만은 '마냥'이란 말을 잘 갖다붙이지 않습니다.

    2008.01.19 13:44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xchange.tistory.com BlogIcon Rαtμkiεℓ

    버릇이랄까요. 마냥 좋다니, 물질만능주의, 뭐 이런 식의 표현들이요. 충분히 생각해보고 그나마 만족할만한 헤아림에 도달했을 때 그 때 판단을 해요. 치우치는 걸 싫어한 탓인 것 같습니다.

    2008.01.19 16:44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말씀대로 충분히 생각해보고 그나마 만족할만한 헤아림이라는게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는 가능하지 않은 것 같아요.

      2008.01.21 22:05 신고

daydream 2008.01.14 21:12




순 간


문정희



찰랑이는 햇살처럼
사랑은
늘 곁에 있었지만
나는 그에게
날개를 달아주지 못했다

쳐다보면 숨이 막히는
어쩌지 못하는 순간처럼
그렇게 눈부시게 보내버리고
그리고
오래오래 그리워했다













언제나 한발 늦는 나를
용서하세요.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M  (3) 2008.01.14
그냥 기억에 지나지 않아  (12) 2008.01.14
순간 - 문정희  (0) 2008.01.14
하루  (14) 2008.01.11
에브리 파인애플 데이  (9) 2007.12.28
삶이 꽃다발처럼 환한 시작이야  (12) 2007.12.28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daydream 2008.01.11 23:43




하루

  천 양 희



오늘 하루가 너무 길어서
나는 잠시 나를 내려놓았다.
어디서 너마저도
너를 내려놓았느냐.
그렇게 했느냐.
귀뚜라미처럼 찌르륵대는 밤
아무도 그립지 않다고 거짓말하면서
그 거짓말로 나는 나를 지킨다.








중학교 때인가 고등학교 때
광수생각에서 이 시의 마지막 구절을 처음 봤었다.
보자마자 푹 빠져서 수첩에 오려놓고는
때때로 읽으며 위로받곤 했었는데.  
한동안 잊고 지내다가
얼마 전에  님의 블로그에서 우연히 다시 이 시를 보게 되었다.



내가
참 많이 변했다고 생각했는데.
그때의 나와
지금의 나는
여전히
같아서
나는 오늘도
그 거짓말로
나를 지킨다.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기억에 지나지 않아  (12) 2008.01.14
순간 - 문정희  (0) 2008.01.14
하루  (14) 2008.01.11
에브리 파인애플 데이  (9) 2007.12.28
삶이 꽃다발처럼 환한 시작이야  (12) 2007.12.28
조각난 마음  (8) 2007.12.17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오늘이 무거워서 내려 놓았다는 것인가요..
    배고픈 언문생이 아니라서..도통 어렵군요..ㅎㅎ

    저같은 문외한도 시의 느낌이 참 좋다는건 알겠습니다.

    2008.01.12 06:24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아, 짧은 시들이 주는 효과는 정말 큰 것 같아요.
    거짓말로 나는 나를 지킨다....

    이승철의 <긴 하루> 노랫말이 생각나요.
    "끝도 없는 외로움을 숨기며
    긴 하루를 보내요."

    트랙백 살짝 걸구 갈께요. :)

    2008.01.12 14:32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owithme.tistory.com BlogIcon gowithme

    시가...아파요.
    무슨 아픔이 있어서
    나를 내려놓고,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나를 지켜야할까요...

    2008.01.12 19:08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거짓말로라도 무너지지 않고 지켜서 다행이라는~
    ㅠㅠ

    2008.01.12 23:23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hye9.tistory.com BlogIcon bRUTUS™

    지친 하루일과를 마무리한 뒤의 밀려오는 고독이... :-)

    2008.01.14 04:45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angoon.tistory.com BlogIcon angoon

    그냥. 이럴땐.
    따뜻한 손으로 친구의 어깨 한켠을
    지긋히 눌러주어도,
    큰 위로가 될 수 있겠어요.
    좋은시에요. 정말.

    2008.01.14 09:54 신고
  7.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hermes.wo.tc BlogIcon Яа†цĸ¡εℓ ωαℓκεr 卍

    거짓에 익숙해지면 솔직해질 수 없게 되죠. 그게 가장 겁나네요. 나를 잃게 되는 것이니까요.

    2008.01.19 13:4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그런가요...
      그런데 저는 요즘 사실
      '나'라는 존재 자체에 대해서도 회의가 들어요.

      2008.01.19 16:10 신고

daydream 2007.12.28 00:58



두꺼운 껍질을 두르고.......

속을 들키지 않으려....

"가까이 오지마......"  하지.......



소용 없는걸........

그래봐야 결국 슬퍼지는 걸......



'가까이 왔음 해........'

'좀더 흡수되었음 해.........'



껍질을 벗고 달콤한 알맹이를 보여줄때까지...

에브리 파인애플 데이.......







출처 : www.chechero.com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간 - 문정희  (0) 2008.01.14
하루  (14) 2008.01.11
에브리 파인애플 데이  (9) 2007.12.28
삶이 꽃다발처럼 환한 시작이야  (12) 2007.12.28
조각난 마음  (8) 2007.12.17
텅빈 마음  (6) 2007.12.13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xchange.tistory.com BlogIcon Rαtμkiεℓ

    선택권은 님 손에 쥐어진 것 맞죠?

    2008.01.01 23:36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breathe.tistory.com BlogIcon 브리드

    파인애플 욕심내다가 입에서 피가흘러나온적이 있는..(그냥헛소리 ㅠ)

    2008.01.02 01:48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martory.tistory.com BlogIcon WillyTheGuy

    칼만 있다면..-_-; 상처를 내서 껍질을 벋겨내고.. 쉽게 획득 가능하죠 ㅎㅎ

    2008.01.03 04:03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제대로 날이 선 칼도 갖고 있지 못할뿐더러
      상처가 두려워서 무딘 칼 조차도 대지 못하고 있는 걸요. ^^;

      2008.01.04 16:39 신고
  4.  Addr  Edit/Del  Reply 성게군

    저 파일애플 잘 까요 으하하

    2008.01.04 02:08
  5.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08.01.04 17:33

daydream 2007.12.28 00:45



키스키스키스


신현림



   떠드는 말이 부딪쳐 상처와 이별을 만들고,
   따뜻한 수증기로 스미면 마음의 키스가 되지
   키스, 키스, 키스! 번역해서 뽀뽀는 얼마나 이쁜 말이니.
   삶이 아프지 않게 시원하게
   말은 사려깊은 타월이 되야지

   매순간 모든 이로부터, 버려질 쓰레기까지
   뽀뽀하는 마음으로
   "네 일은 잘 될 거야 네 가슴은 봄바다니까"
   인사하는 바로 그것,
   삶이 꽃다발처럼 환한 시작이야














오래간만에 이 시라도 읽고
기운 좀 내야겠다.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  (14) 2008.01.11
에브리 파인애플 데이  (9) 2007.12.28
삶이 꽃다발처럼 환한 시작이야  (12) 2007.12.28
조각난 마음  (8) 2007.12.17
텅빈 마음  (6) 2007.12.13
은비령  (2) 2007.12.13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참 좋은 시 입니다. ^^

    2007.12.29 01:32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tationarytraveller.tistory.com BlogIcon

    와우. 길가는 누구라도 붙잡고 뽀뽀하고싶어지는 글이군요. ^^

    2007.12.29 15:31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owithme.tistory.com BlogIcon gowithme

    오.... 정말... 좋은데요 !!

    2007.12.30 22:31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xchange.tistory.com BlogIcon Rαtμkiεℓ

    키스를 좋아해서 그런지 읽고 있으니까 상큼해지는군요. :)

    2008.01.01 23:36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저는 제가 키스를 좋아했는지 아닌지 잘 기억이...
      연애세포가 다 죽었나봐요;;

      2008.01.04 16:41 신고
  5.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뽀뽀하로 가아지 =3=3

    맘이 아프지 않게,..ㅠ

    2008.01.02 09:47 신고
  6.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truewriter BlogIcon true

    시 너무 좋아요.
    신현림 시인 참 좋아하는데..오랫만에 그분의 에세이집을 찾아봐야겠습니다^^

    2008.01.16 21:28

daydream 2007.12.17 20: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porori.new21.net/






부서진 마음에는

붙여줄 이름조차 남아있질 않았다...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브리 파인애플 데이  (9) 2007.12.28
삶이 꽃다발처럼 환한 시작이야  (12) 2007.12.28
조각난 마음  (8) 2007.12.17
텅빈 마음  (6) 2007.12.13
은비령  (2) 2007.12.13
공존의 이유  (2) 2007.12.12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잘 아물어야 할텐데요 ...

    호~

    2007.12.18 01:39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hermes.wo.tc BlogIcon 〔 道 〕Ratukiel 卍

    곧 버려지겠군요. 하지만 다시 새살이 돋아나겠죠? ^^

    2007.12.18 15:19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martory.tistory.com BlogIcon WillyTheGuy

    저 손톱깍이가 나쁜놈이군요-_-;

    2007.12.20 14:30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owithme.tistory.com BlogIcon gowithme

    부서진 마음에...
    이름을 붙여줄 기력조차 남지 않았군요...

    2007.12.22 22:46 신고

daydream 2007.12.13 23: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http://porori.new21.net








그 무엇도 마음으로 사랑할 수가 없다.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이 꽃다발처럼 환한 시작이야  (12) 2007.12.28
조각난 마음  (8) 2007.12.17
텅빈 마음  (6) 2007.12.13
은비령  (2) 2007.12.13
공존의 이유  (2) 2007.12.12
타인의 말  (2) 2007.12.06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채울수가 없다가 아니고 일부러 채우지 않고 있는게 틀림없어요~!!
    이건~

    2007.12.14 00:38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tmrw.tistory.com BlogIcon 투모로우

    '채울만한거' '마음으로 사랑할만한거' 의 부재같기도 해요.
    결국 암것두없음. OTL

    2007.12.14 02:37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xchange.tistory.com BlogIcon Rαtμkiεℓ

    그래도 어떻게 딴짓은 할렵니다 ㅍ_ㅍ

    2007.12.15 00:3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