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 watch & listen 2007.11.12 23: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네이버






기대가 컸던 만큼 아쉬움도 많았던 영화.


그래도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서 좋았던 것 3가지.
( 세 명의 배우들과 감독님은 원래부터 완소했던지라 제외. )


첫번째. 영화 내내 펼쳐지는 빛과 어둠의 향연.
그런 면에선 모든 씬이 좋았지만
민우가 동창들을 만났을 때 하얀 천막 밖으로 내내 흔들리던 나뭇가지들의 그림자는
민우의 심리상태에 나 또한 동화되도록 만들었다.  
     
두번째. 민우와 미미의 회상씬.
판타지에 가깝게 보일만큼 정말이지 아름다웠다.
그래서 잠시, 바라기도 했다.
내가 수없이 쌓고 잃어버린 추억들 중 다만 몇 조각이라도 그러하기를.

세번째. 루팡바 같은 곳이 정말 있었으면 좋겠다.
미미와 민우가 재회함으로써 이별할 수 있었던 것처럼
때때로 나를 혼란스럽게하는 기억들은
어쩌면, 당신과 다시 만나야만 해방될 수 있는 걸까.









한때는 기억을 잃지 않으려고 수첩에 메모를 하거나
매일 아침 술이름을 외웠죠.
그러나 이제는 그만 뒀습니다.
그 이름 하나하나 떠오를때마다 같이 떠오르는 아름다운 추억들 때문이죠.

때로는 기억이 사라지는 것도 괜찮은 일 아닐까요?
우리가 세상을 떠날때 너무나 아름다운 추억들만 남아 있다면
눈감기가 힘들테니까요.

그래도 추억할 수 없다면 살아있는게 아니겠죠...


_  영화 <M> 중 바텐더의 대사




  
posted by cloz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