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dream 2007. 10. 31. 00:40



 

어느날의 커피




어느 날 혼자 가만히 있다가

갑자기 허무해지고 아무 말도 할 수 없고

가슴이 터질 것만 같고 눈물이 쏟아지는데

누군가를 만나고 싶은데 만날 사람이 없다.


주위엔 항상 친구들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날 이런 마음을 들어줄 사람을 생각하니

수첩에 적힌 이름과 전화번호를 읽어 내려가 보아도

모두가 아니었다.


혼자 바람맞고 사는 세상

거리를 걷다 가슴을 삭히고 마시는 뜨거운 한 잔의 커피


아, 삶이란 때론 이렇게 외롭구나






_  이해인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제림 - 강가에서  (0) 2007.11.02
창피한게 아니야  (2) 2007.10.31
어느 날의 커피  (6) 2007.10.31
스노우캣 - 투명인간  (2) 2007.10.18
반올림 - 난 모르겠는데  (0) 2007.10.18
Little Miss Sunshine  (2) 2007.10.18
posted by clozer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tmrw.tistory.com BlogIcon tmrw

    슬프지만 공감가는 시네요.
    정말 그럴때가 있죠. 하염없이 누굴 만나고 싶은데
    막상 만나고싶은 사람이 없는 아이러니함.
    스킨바꾸셨네요 : )

    2007.10.31 01:10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그래서 전,
      누구나 그럴때가 있는거구나...
      하고 위로를 받았던 시에요.

      2007.10.31 22:21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정말 그 어느날의 커피로군요
    ㅠㅠ

    2007.10.31 09:28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exchange.tistory.com BlogIcon Rαtμkiεℓ

    자고나면 흩어져있던 것들이 어느 날인가엔 모여있더군요. 그 때의 기쁨도 이루말할 수 없다죠.

    2007.11.05 21:0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