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dream 2007. 10. 3. 03:44



 
 


들러붙어 있기에 이렇듯 마음이 슬픈 것이다.

정말이지 절실하게 그런 생각을 한다.

그런데도 어쩔 수 없이 들러붙고 만다.

 
혼자 일 때의 고독은 기분 좋은데,
 
둘일 때의 고독은 왜 이리도 끔찍한 것일까.






 


 _  에쿠니 가오리  <당신의 주말은 몇개입니까?> 









고독이란 때론,
신이 내린 가장 가혹한 형별.같아.




'daydrea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집, 기형도  (0) 2007.10.05
깨진 유리 조각같은 추억  (0) 2007.10.03
둘일때의 고독  (0) 2007.10.03
나는 끝없이 되묻는다  (2) 2007.10.03
그럴순 없어  (0) 2007.10.03
다만 내 사춘기가 1년 반 늦었어  (0) 2007.10.03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