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 watch & listen 2008. 1. 23. 0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쎄.
언젠가 우리의 아이들이
이 날의 일을 묻는다면
뭐라고 대답해야 할까.

아직 끝나지 않은 아니, 끝나지 못한 혁명에 대해
아직 제대로 닦아주지 못한 피에 대해
무슨 말을 할 수 있을까.





침묵의 시간을 보내며
몇 번이고 꿈을 꿀 순 있겠지만.
살아남은 자들은 아직
웃. 을. 수.   없. 다.


 

posted by cloz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jbreathe.tistory.com BlogIcon 브리드

    광주를 지나는 KTX에서 보았는데
    정말 슬펐어요..

    2008.01.21 22:45 신고
  2.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gowithme.tistory.com BlogIcon gowithme

    혁명은...
    영원한 여정입니다!

    2008.01.22 19:20 신고
  3.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요즘 상황을 보면..
    범죄자가 큰소리친다는 말의 의미를 잘 모르는 거 같아요.
    영화는 영화..
    이 영화는 어떤 의도로 만들어진 건지 잘 모르겠지만..
    엔터테인먼트인지 '의의'인지..
    영화의 소재 자체는.. 잊을 수 없을 거 같습니다.

    2008.01.23 02:22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저도 사실 영화 내용은 실망스러웠지만
      소재 자체로 용서가 되더라구요.
      앞으로 더 많은 감독님들이
      이렇게 직접적으로는 아니더라도
      간접적으로라도 다뤄주셨으면 좋겠어요.

      2008.01.25 03:04 신고
  4.  Addr  Edit/Del  Reply Favicon of https://purepure.tistory.com BlogIcon 고군

    정치적 성향이 강한 영화인것 같습니다만^^;
    보다가 화가 이렇게 많이 나는 영화는 없었네요..
    북한이나..이웃 일본만 비난할 것이 아니라
    우리의 아픈 역사도 함께 바로 잡아야 할것이라고 봅니다.

    2008.01.25 01:21 신고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clozer.tistory.com BlogIcon clozer

      글쎄요... 이 영화가 정치적 성향이 짙었나요?
      그저 그날의 진실을, 그날의 사람들을
      이야기한 영화였던 것 같은데요...
      개봉 당시 이 영화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각다귀떼처럼 몰려들었던 정치인들때문에
      그렇게 비치긴 했습니다만...

      2008.01.25 03:02 신고